본문 바로가기
정보가 지식이되는 순간

클럽하우스 앱 초대 받고, 인싸 SNS 사용자 대열에 끼고 싶은가?

by 동그라미네 동그라미네 2021. 2. 15.

날이 갈수록 "클럽하우스"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것이 유행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인싸 라면 누구나 클럽하우스 가입에 열을 올리고 있다.

뒤처지는 것은 인싸가 아니지 않은가? 아싸가 될 수 없는 당신은 지금 클럽하우스 초대장을 구걸하고 있지 않은가?

기존 소셜미디어와 가장 차별화되는 클럽하우스의 특징은 "쌍방향 음성 기반"이라는 것이다.

 

 

사용자가 방을 개설하고, 대화할 사람을 초청하면 수많은 사람이 그 방에 들아가서 발언자의 대화를 들을 수 있다. 대화방 리스트를 보고 들어온 청취자들도 '손들기' 버튼을 클릭하여, 발언권 자인 '스피커''방장'의 승인하에 발언을 할 수 있다. 물론 승인이 나지 않으면 발언을 할 수 없다. 씹히는 일이 많다는 것.....

'팟캐스트' '유튜브'와 달리 원칙적으로는 모두가 대화로 소통할 수 있는 구조다. 그러나 발언권자의 승인 없이 무질서하게 아무나 대화가 가능하다면, 무지 정신 사나운 일이다. 이 '손들기' 버튼 승인 규칙은 아주 현명한 방식인 것 같다.

 

 

현재, 클럽하우스(CLUB HOUSE)는 많은 셀럽들이 이용하면서 "인싸들의 SNS"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해외에서는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Elon Musk)', 페이스북의 창업주 '마크 저커퍼그(Mark Zuckerberg)'가 대표적이고, 국내에서는 우아한형제들의 '김봉진', '김구라', '노홍철' 등이 이용하고 있다.

최근에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가 클럽하우스에 등장해서 미국 주식거래 플랫폼인 '로빈후드 공매도'를 두고 설전을 벌인 것이 화제가 되어 "클럽하우스" 인지도와 가입자 상승에 큰 역활을 한 것으로 보인다.

클럽하우스를 이용하면, 다양한 주제에 대한 토론이나 상담 등을 음성을 이용해서 나눌 수 있고, 스타와 팬들, 사회 초년생과 각 분야의 전문가 등이 함께 이야기할 수 있다는 점이 인맥을 늘리고, 정보를 늘리는 데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래퍼 '사이먼 도미닉'은 한국 힙합을 살리겠다면서 대화방을 만들어서 범키, 대니, 팔로알토, 사무엘, 이하이 등 많은 연예인과 관심 있는 청취자들이 참여하고 있다.

 

 

클럽하우스는 토론 뿐만아니라 이용자들이 모여서 음성으로 할 수 있는 성대모사 대회, 동물소리 대회, 모창 대회 등 다양한 주제를 가진 대화방을 만들어 즐기는 모습이 즐겁고, 이색적이다.

창업 시기가 코로나 19 바이러스 감염병 확산 시기라서 의도했는지는 모르겠으나, 외출이 부담스러운 시기에 이런 음성으로 소통할 수 있는 SNS를 즐기면서 많은 셀럽들과 직접 소통하며 정보를 나눌 수 있어 좋다는 사용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이 형성되고 있다.

하지만 폐쇄적인 특성상, 사용자의 초대장을 받아야 가입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입을 희망하는 미가입자들의 욕구를 자극하여 '중고나라' '당근마켓'에서 클럽하우스의 초대장이 1만 원에서 3만 원 사이에 거래되고 있다는 현실이 웃프게 만든다.

아직 1년이 채 안된 베타버젼이다보니, '아이폰', '아이패드'iOS에서만 서비스를 하고 있기 때문에 안드로이드 사용자들은 클럽하우스를 이용하려고 중고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를 구입하는 희귀한 현상이 생기는 것도 씁쓸하다. 곧 안드로이드 앱으로도 출시를 계획한다고하니, 굳이 그렇게까지 하지 않아도 될듯한데....

그 기다림은 '인싸'를 역행하는 것인가? '아싸'의 길인 것인가?

 

 

일부 사용자들의 얘기를 들어보면, "초창기라서 그런지 너무 재미납니다.", "클럽하우스 대화방에 참여하여 조금 관심받으면 부끄러워요..ㅋㅋㅋ", "어제 깔고 처음 가입했는데, 밤새 버렸어요.ㅋㅋㅋ", "그냥 좀 있어 보이는 토크온이잖아? ㅋㅋ"라는 반응도 있고, 아직 미사용자들은 "해보고 싶은데, 초대장이 있어야 한다 해서 접었어요..ㅠㅠ", "가입하고 싶어도 아이폰만 돼서 못해요.", "해보고 싶어도 초대해 줄 지인이 없어요."라는 반응들이 있다.

대체적으로 신규 핫한 SNS다 보니까 기존의 시각적인 데에 얽메이던 SNS들의 허세나 가식에서 조금은 더 자유롭고, 음성을 듣고 말하는 방식이 호기심과 재미를 유발하여 날밤 새는 사람들이 많다.

"밤새지 마~란 말이야~!"

 

클럽하우스의 아이콘 이미지는 최고 팔로워를 가진 사람으로 표시된다고 한다.

 

주변인 사이에서 잊혀지거나 뒤쳐질지 몰라 두려워하는 심리를 이용했다고 해야 하나?

의도했던, 의도하지 않았던, 그런 FOMO(Fear Of Missing Out) 심리를 등에 엎고, 이런 힙하고 핫한 sns가 계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남들이 하는 건 다 해야 하고, 남들이 아는 것은 나도 알아야 한다는 심리.

그 안에 나도 끼어야 한다는 그런 심리는 우리 사회의 단면을 보여주는 부분이기도 하다.

하지만, 클럽하우스를 이용하는 사용자들은 현재까지는 긍정적인 반응과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다.

트위터와 팟캐스트를 업그레이드했다고 할 수 있는데, 얼굴을 공개하지 않는다는 점이 부담이 없어 좋다는 반응도 많다.

현재는 클럽하우스가 휘발성 sns로 인기가 있지만, 추후 즐거움과 다양한 부분으로 확장되고, 사업적인 성공의 수단이 될 것으로 보이는데, 우리는 이 SNS를 어떻게 활용해 나가야 할지 고민이 필요할 것 같다.

새로운 SNS의 등장으로 더욱 다양한 즐거움과 활용 방향이 기대된다.

당신도 이제 인싸 SNS 참여자의 대열에 낄 것인가?

반응형

댓글0